• UPDATE : 2019.11.13 수 17:38
상단여백
HOME 뉴스 장애인
광명시, 치매환자 조기발견 무료 진단검사 실시만 60세이상 신분증 지참 방문…무료로 검사 받을 수 있어
  • 차소원 기자
  • 승인 2019.11.06 16:25
  • 댓글 0

광명시 치매안심센터는 만 60세 이상 시민을 대상으로 무료 치매검사를 실시한다.


치매는 조기에 발견해 적절히 치료할 경우 중증 상태로의 진행을 억제하고 증상을 개선할 수 있기 때문에 조기검진이 매우 중요하다. 


만 60세 이상 어르신이 신분증을 지참, 치매안심센터를 방문하면 무료로 검사를 받을 수 있다. 1차로 선별검사(MMSE-DS)를 실시하고 검사결과가 정상이 아닌 인지저하로 나올 경우 치매 2차 진단검사(신경인지검사)를 진행한다. 


2차 진단검사는 약 50분 정도 소요되며, 검사 시행 후 전문의 상담을 통해 진단받을 수 있다. 상담 결과 치매 전 단계인 경도인지장애인 경우에는 치매안심센터의 인지강화 교실을 무료로 이용할 수 있다.


치매로 최종 진단되면 광명시 치매안심센터에 등록하여 쉼터 프로그램, 실종예방 인식표 발급 등의 서비스를 무료로 지원받을 수 있으며 일정 소득기준 이하인 경우 치매 진료비 및 약제비를 지원받을 수 있다.


광명시 치매안심센터는 시민들의 접근성을 높이고자 현재 하안동과 광명동에 2개 센터를 운영하고 있다. 치매관련 궁금한 사항이 있거나 도움이 필요한 경우 하안동 치매안심센터(02-2680-6546) 또는 광명동 치매안심센터(02-2680-5502)로 문의하면 된다.

차소원 기자  webmaster@gwelnews.co.kr

<저작권자 © 경인복지신문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>

차소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
icon인기기사
기사 댓글 0
전체보기
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.
Back to Top